커뮤니티

    • home
    • 커뮤니티
    • 의과대학뉴스룸
    • 의과대학소식

의과대학소식

『매우 예민한 사람들을 위한 책』 아시아 5개국에서 읽힌다

  • 의과대학행정실
  • 조회수 503
  • 2023-11-02 오전 9:56:26

 인도네시아어판 현지 계약 성사,

 2025년 현지 출간예정

중국,대만,태국,베트남 이어 

'5번째'해외진출 

후속작 『매우 예민한 사람들을 위한 상담소』도

 해외 진출 추진


  전홍진 교수.jpg

전홍진 교수

(정신건강의학교실)

 

 전홍진 교수(정신건강의학교실,삼성서울병원)가 집필한 『매우 예민한 사람들을 위한 책』이 중국, 대만, 태국, 베트남을 거쳐 인도네시아 출간 계약이 성사되며 아시아 5개국에 진출한다. 

지난 10여년간 삼성서울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로서 1만 여명의 환자를 상담·치료해온 저자는 그간 쌓아온 임상시험 및 상담 사례를 첫 저서인『매우 예민한 사람들을 위한 책』에 담았다. 


전홍진 교수 - 저서 모음.JPG

전홍진 교수 저서모음


2020년 7월, 발간 즉시 베스트셀러에 등극한 『매우 예민한 사람들을 위한 책』은 국내에서만 14만권이 판매되었고, 발간 1년만에 중국과 베트남에 출간되며 매년 해외진출을 이어가고 있다. 작년에는 대만에서 출간되었고, 올해 10월, 인도네시아 현지 계약이 성사되어 2025년 현지 출간될 예정이다.


판권을 소유한 출판사 글항아리는 해외 출간된 국가 독자 리뷰를 살펴보면 많은 공감대를 얻고 있다 전했다. 각국 언어는 다르지만 대체로 예민함(highly sensitive)을 그대로 받아들여 책의 주요 개념도 번역본에 큰 변화없이 반영되었다.


책의 내용에는 저자가 美 하버드대 매사추세츠 종합병원에서 연구하던 시절 미국인과 한국인의 우울증 양상을 연구한 내용이 포함되었다. 한국과 비슷한 환경을 거친 많은 아시아 개발도상국들로 수출된 만큼, ‘예민함’에 대해 비슷한 사회 현상이 나타나며 그에 따른 수요가 발생하게 되어 해외 진출이 이어지고 있다. 


전홍진 교수는 올해 7월, 후속작으로 『매우 예민한 사람들을 위한 상담소』를 출간했다. 뇌과학과 정신의학 연구 관련 최근 성과들을 담아 예민한 사람들이 자신의 특성을 능력으로 전환하는 실천법에 초점을 맞췄다. 후속작 또한 국내에서 현재 2만권까지 판매되며 역시 해외 진출을 준비중에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