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 home
    • 커뮤니티
    • 의과대학뉴스룸
    • 의과대학소식

의과대학소식

젊은 층에서 발생하는 관상동맥 석회화, 중·장년층보다 사망 위험 훨씬 높아

  • 의과대학행정실
  • 조회수 362
  • 2023-03-08 오후 5:11:17


  

관상동맥 석회화로 인한 심혈관 질환 사망 위험도가 중·장년층보다 45세 미만의 젊은 층에서 더욱 높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관상동맥 석회화가 심혈관 질환의 주요 위험 인자라는 것은 기존 연구를 통해 잘 알려져 있었지만, 연령별로 어떠한 차이를 보이는지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보고된 바가 없었다. 


류승호교수(직업환경의학교실,강북삼성병원), 장유수교수(직업환경의학교실,강북삼 성병원)연구팀은 2010년~2020년 사이에 강북삼성병원 건강검진센터에서 관상동맥 CT를 촬영한 성인 160,821명 대상으로 관상동맥 석회화 점수와 심혈관 질환의 사망 위험도에 대해 분석했다. 



※ 사진1 :  관상동맥 CT를 통해 관찰된 관상동맥석회화


연구팀은 45세 미만의 젊은 층과, 45세 이상의 중·장년층으로 나누어 관상동맥 평균 5.6년간 추적 관찰을 시행했다. 그 결과 45세 이상의 중·장년층의 경우, 관상동맥 석회화 점수가 0인 그룹에 비해서 관상동맥 석회화 점수가 100점을 초과하는 그룹에서는 사망위험도가 8.57배, 300점을 초과하는 그룹에서는 사망위험도가 6.41배 증가했다.


반면 45세 미만의 젊은 연령층의 경우 관상동맥 석회화 점수가 0인 그룹에 비해서 관상동맥 석회화 점수가 100점을 초과하는 그룹에서는 사망위험도가 22배, 300점을 초과하는 그룹에서는 사망위험도가 74배 증가해 젊은 연령층의 사망위험도가 훨씬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이번 연구는 국제 학술지인 'European Heart Journal – Cardiovascular Imaging' 최근호에 발표됐다.